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참으로 재미난 경험을 지금하고 있습니다.
전 지금도 블로그의  참 기능을 100% 다 활용하고 있지는 못합니다. 더 많이 배워야겠습니다.

파워블로거들이 조언한대로 블로그니까 일단 메타 사이트에 등록부터 했습니다.
그 때 생각한것은 홈페이지를 만들면 검색엔진에 등록해야 하듯이, 블로그는 당연히 메타 사이트에 등록을 해야하는구나! 였습니다.
그 생각을 갖게된 이유는 검색엔진에 홈페이지를 등록하면 방문율이 증가하기 때문에
블로그도 메타 사이트로 부터 유입되는 트래픽이 상당하겠지...라는 단순한 생각 때문 이였습니다.

댓글, 메타 사이트, 검색엔진의 블로그 활성화에 차지하는 포지션

뭔가 운영을 잘못하고 있는건지 검색엔진의 검색결과로 유입되는 것이 메타 사이트 보다는 수 십배 이상은 많습니다.
굳이 순위를 정하자면 구글, 야후, 다음, 네이버 그 다음이 메타  사이트들 입니다.

최근에는 댓글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댓글은 블로그 활성화의 '꽃' 정도라는 점은 이해를 했습니다.
그래서 파워블로그의 댓글만 추출하여 연관성을 비교해 봤습니다.
다음(daum) 블로그 뉴스 베스트에 오르는 블로그도 둘러 봤습니다. (역시 댓글 위주로 봅니다)

한 가지 느낀점은 '이름 모르는 새로운 블로거의 만남보다는 이미 알고지내는 블로거의 댓글' 비중이 높더군요.
처음 블로그를 개설해야겠다고 마음 먹었을 때 가졌던 생각은 '얼굴은 모르지만 항상 새로운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곳 = 블로그' 였습니다.
댓글의 한계가 여기까지는 아닐것입니다. 아직도 초보 블로거가 경험하지 못한 또 다른 매력이 분명 있을테죠.
하지만 생각했던 것 보다는 기대 이하 였습니다.

마지막으로 검색엔진으로 부터 유입된 결과를 살펴 봤습니다.
메타사이트 보다는 확실히 수 십배 이상의 트래픽을 가져오지만 이 역시 한계가 있었습니다.

검색엔진에서 검색해서 유입된 방문자의 가장 큰 특징은 '혼자와서 살며시 즐기고 간다' 였습니다.
즉, 참여와 소통 보다는 자신의 필요에 의한 정보 섭취의 대상으로 블로그를 생각하는 경향이 강한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블로그 활성화에 어느쪽이 낫다라고 단정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검색엔진, 댓글, 트래백, 메타 사이트  모두 믹스하여 활용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방법이란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블로그뉴스 베스트는 왜? 맨날 같은 블로그가 베스트인지?
대한민국에 블로거가 그렇게 없나?
추천을 많이 받은 글은 그 만큼 가치가 있기에 물론 추천을 받았겠지만,
방문자 수만 많다고 좋은 블로그가 아니듯이, 추천을 올린 그 주체가 누군지 명확하지 않은 추천은 그다지 의미가 없지 않을까?

포털은 언제나 그렇듯이 경쟁적인 랭킹 알고리즘을 선호합니다.
굳이 그렇게 순위를 정하고 싶다면 '추천 수 + 외부 링크 수 + @ '하면 계산하는데 어려움이라도 있나?

이전 글 : 2008/09/27 - [블로그] - 블로거, 파워 블로그는 그들만의 리그를 경계하라

[유엑스코리아는 데이터 분석기반 마케팅 대행 전문기업입니다]디지털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유엑스코리아는 마케팅을 할줄 아는 개발자와, 검색엔진 개발이 가능한 마케터가 함께 합니다. RSS 추가를 하시면 소셜 웹, 빅데이터 분석, SEO, SEM, SNS 마케팅정보를 편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Posted by UXKOREA zinicap

댓글을 달아 주세요